“『논어』보다 『황제내경』을 공부하라.” 마음이 다쳐 몸까지 아픈 이 시대에 꼭 필요한 인문-건강서

황제내경, 인간의 몸을 읽다

중국 최고 석학 장치청 교수의 건강 고전 명강의

원제 黃帝內經 養生大道

장치청 | 옮김 오수현 | 감수 정창현

출판사 판미동 | 발행일 2015년 1월 30일 | ISBN 978-89-601-7939-4

패키지 소프트커버 · 신국판 152x225mm · 396쪽 | 가격 17,000원

책소개

조화로운 삶을 누리려면 몸부터 공부하라

오늘날 2,200년 전에 쓰인 의학 경전 『황제내경』을 읽어야 할 이유는 무엇일까? 『황제내경』의 진정한 가치는 ‘중국 최초의 의학서’라는 역사적 의의보다는 그 안에 담긴 철학이 여전히 현재진행형이라는 점에 있다. 생활 수준과 의료 수준이 향상되어 인간의 수명이 날로 늘어가는 요즘, 현대 의학 기술은 대부분 병의 근본 원인을 해소하기보다는 증상을 일시적으로 완화, 개선하거나 생존 기간 연장을 그 목표로 삼는다. 또한 물질문명이 극에 달하고 경쟁도 치열해져 정신적, 정서적 질환이 늘어남에 따라 정신 건강 또한 점점 더 중요해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 흐름에 맞춰 이 책의 저자 장치청 교수는 『황제내경』의 양생 철학에서 그 대안을 찾는다. 병에 걸리지 않게 미리 체질을 개선하고 건강을 증진하는 예방법과 정신과 육체를 하나의 통합적인 체제로 보는 관점이 바로 그것이다.

『황제내경(黃帝內徑)』의 이름에는 ‘내(內)’ 자가 들어 있다. 이는 『황제내경』이 생명과 건강, 장수의 비결을 외부에서 찾는 것이 아니라 사람의 몸 안에서 찾는 책이기 때문이다. 불로장생의 영약을 찾아 천하를 헤맸던 진시황처럼 현대인들도 몸에 좋다는 약을 밖에서만 찾으려 하지 말고, 자신의 몸 안에서 찾아야 한다는 메시지가 들어 있는 셈이다.

이처럼 『황제내경, 인간의 몸을 읽다』는 인간의 생명을 통찰한 최초의 고전 『황제내경』을 대중적으로 명쾌하게 풀어낸 책이다. 이는 국가급무형유산 명의(名醫) 가문의 계승자이자 철학과 중의학을 중국 최고 권위자들로부터 사사한 중국 3대 석학 장치청 교수의 대표작으로, 전인적인 몸 공부를 통해 자신을 읽어내고 삶의 조화로움을 찾는 방법이 담겨 있다.

인간에게 무엇보다 선결되어야 할 생명 문제를 다룰 뿐만 아니라, 현재에도 끊임없이 그 의미와 방법이 재발견되고 연구된다는 점에서 『황제내경』이 『논어』보다 먼저 읽을 만한 가치가 있다는 것이 곧 저자의 전언이다.

편집자 리뷰

자신만의 건강 철학을 먼저 세우라

양생(養生)이란 대체 무엇일까? 이 책에서 저자는 시카고 대학 연구팀과 공동으로 미국 아이오와 주와 북경시의 주민들을 대상으로 양생에 대한 연구를 했다고 한다. 그 결과 미국인이 생각하는 양생과 중국인이 생각하는 양생의 차이점을 발견하였다. 미국에서는 피조사자의 90퍼센트가 양생법에 대한 질문에 “체력 보강과 좋은 음식을 섭취하는 것(Physical Exercises and Health Food)”이라고 답했던 반면, 중국인들은 기본적으로 양생을 “정신을 건강하게 하고 마음을 기쁘게 하는 것”이라고 여기고 있었다. 즉 서양 의학에서는 외형적인 건강을 추구하고, 동양 의학에서는 외형과 정신을 결합하는 양생을 추구한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할 수 있다.

결국 ‘양생’이란, 체질을 개선하고 질병을 예방하여 오랫동안 건강한 생명을 보존하고자 하는 몸과 마음이 관련된 일체의 모든 행위를 가리킨다. 여기서 주목할 것은 양생이 ‘사상적 관념’과 ‘실천적 행동’을 개괄한다는 점이다. 이 책은 이 두 가지 특징을 명쾌하게 풀이하여 그저 단순한 건강서가 아닌, 우주와 자연, 인간의 몸을 관통하는 철학이 담긴 ‘인문-건강서’에 값한다. 저마다의 주장과 특효를 내세운 다양한 건강법들이 난무하는 이 시대에, 그 방법들을 무작정 따라하기에 앞서 ‘몸과 마음을 바라보는 관점’을 먼저 갖춰야만, 어떤 위기에도 흔들리지 않는 ‘자신만의 철학’을 세울 수 있을 것이다.

 

 

치료보다 예방, ‘화(和)’의 건강법

『황제내경』 속 양생의 ‘사상적 관념’은 한마디로 ‘화(和)’, 즉 조화로움이다. 이는 “법어음양, 화어술수(法於陰陽, 和於術數)”로 “자연계의 변화 법칙인 음양에 순응하여 살고, 정확한 양생 법칙을 따라 건강을 유지해야 한다.”는 말과 통한다. 여기에는 동양사상의 원천인 ‘천인합일(天人合一)’, ‘음양오행(陰陽五行)’ 사상이 담겨 있는데, 구체적으로는 사람과 자연, 사람과 사회, 사람과 사람, 몸과 마음의 화합을 뜻한다.

그러면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실천적 행동’은 무엇일까. 그 핵심은 ‘정기신 양생’이다. 저자는 우리 몸을 이루는 세 가지 중요한 개념을 『황제내경』에서 빌려온다. ‘정(精)’은 몸의 근본 물질이고, ‘기(氣)’는 생명활동의 에너지이며, ‘신(神)’은 생명활동의 주재자이자 활력 그 자체라는 것. 저자는 이 세 가지를 단련해야 건강해질 수 있다고 하며, 그 구체적인 방법으로 호흡법, 명상법, 기공법, 식이요법, 마음 수련법 등을 소개한다. 아울러 계절별, 나이별, 남녀별, 체질별로 세부적인 지침까지 제시한다. 특히 저자가 직접 개발한 오심양신법(五心養神法)은 남녀노소 누구나 손쉽게 따라 할 수 있는 간편하고 실용적인 수련법이다.

고전 속 탄탄한 가르침을 토대로, 자연과 생명에 대한 통찰은 물론, 몸과 마음을 살리는 기술까지 전하는 『황제내경, 인간의 몸을 읽다』는 ‘치미병(治未病)’, 즉 아직 병들지 않은 것을 다스리는 ‘전인적인 건강의 지침서’로서 충분히 자리매김할 것이다.

 

 

▸ 황제내경이란?

 

『역경』, 『도덕경』과 더불어 ‘중국 3대 기서(奇書)’ 중 하나이자, 동양철학의 근본 개념인 ‘음양오행’을 설파한 중의학 분야의 고전으로, 신화 속 인물인 황제와 그의 신하이자 명의인 기백(岐伯)이 나눈 문답으로 이루어졌다. 인간의 생리, 병리, 질병, 치료에 대한 원리와 방법을 풀어내어 인류가 건강한 삶을 누릴 수 있게 공헌한 중국 최초의 의학 이론서이자, ‘아직 병들지 않은 것을 다스리는’ 예방 양생 비결을 서술한 최초의 경전, 그리고 의학, 천문학, 지리학, 심리학, 사회학, 철학, 역사 전반을 풀어내어 생명의 본질적인 문제를 다루고자 한 최초의 백과사전이기도 하다. 이 책을 기초로 하여 중국 전통의학이 체계적으로 발전하였으며, 허준의 『동의보감』 등도 그 영향을 받았다.

 

 

▸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양생 비법

 

• 마음의 병은 마음의 약으로 치유한다 (칠정육욕 통제 양생법)

1. 분노가 과하면 간이 상한다.→근심 걱정거리를 만들어 분노를 다스리고 치료한다.

2. 지나치게 기뻐하면 심장이 상한다.→‘놀라움과 두려움’으로 기쁨을 다스린다

3. 생각이 많으면 비장의 기운이 엉긴다.→화를 내어 생각의 많음을 치료한다.

4. 슬퍼하면 폐의 기능이 균형을 잃는다.→기쁨으로 슬픔을 다스린다.

5. 두려워하거나 놀라면 신장에 무리가 간다.→생각을 많이 하여 두려움을 해결한다.

 

• 심장 보양법

1. 마사지로 심장과 신장을 통하게 한다.

: 손바닥의 노궁혈로 발바닥의 용천혈을 서로 맞부딪혀 마사지한다.

노궁혈-주먹을 쥐었을 때 가운데손가락이 닿는 부분

용천혈-발바닥 정중선상에서 앞쪽 3분의 1 되는 지점의 움푹 팬 곳

2. 심장 보양 음식을 많이 먹는다.

: 인삼, 계피, 영지, 검은 목이버섯, 흰 목이버섯 등

3. 오시(午時)에 낮잠을 잔다.

: 오전 11시부터 오후 1시까지, 음양이 교차하는 시기에는 휴식을 취해주어야 한다.

4. ‘심평기화(心平氣和)’하여 신을 보양하다.

: 마음이 평온하고 기운을 조화롭게 하여 심신의 텅 비고 고요한 허정 상태를 유지한다.

 

• 간 보양법

1. 조급해하거나 화내지 않는다.

2. 음식을 담백하고 싱겁게 먹는다.

- 생강, 고추 등은 적게 먹고 구기자, 당귀, 등의 신선한 채소와 과일, 다른 동물의 간은 많이 먹는다. 폭식 폭음, 불규칙적인 식사를 피한다.

3.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 밤 9시~11시 사이에 잠자리에 들어 밤 11시부터 새벽 3시까지는 깊은 수면 상태에 있어야 한다.

4. 과로하지 않는다.

: 과로해야 하는 상황에서는 느슨한 옷을 입고, 머리를 묶기보다는 풀어헤쳐 혈을 통하게 한다.

 

• 신장 보양법

1. 정욕을 절제하여 정을 보호한다.

2. 안마를 통해 정을 보호한다.

: 한 손으로는 배꼽 아래 하단전을, 다른 한 손으로는 등 뒤쪽 후단전을 안마한다.

3. 음식을 통해 정을 보충한다.

: 호두, 구기자, 대두, 검은콩, 참깨 등. 혀 아래 고인 침을 함부로 뱉지 말고 삼키기를 반복한다.

 

 

▸본문 발췌

 

『황제내경』은 ‘어떻게 질병을 치료하는지’를 서술하고 있지만 본래 이 책에서 전달하고자 하는 진짜 핵심 내용은 ‘어떻게 하면 병에 걸리지 않을 수 있는지’, ‘어떻게 하면 약을 먹지 않고도 건강하여 백 세까지 장수하는 삶을 사는지’에 관한 것이다. 이것이 바로 『황제내경』에서 무시할 수 없는 핵심 이치인 ‘치미병(治未病)’ 즉 ‘아직 병들지 않은 것을 다스린다.’는 원리이다. (p.20~21)

 

『황제내경』의 탁월함은 기능을 먼저 논한 다음, 각 기능과 관계된 신체 기관을 한데 묶었다는 데 있다. 예컨대 사유, 정신, 의식 활동이라는 기능을 먼저 말한 다음 이러한 활동을 뇌와 심장이 공동으로 주관한다고 밝히는 게 바로 그것이다. 이는 『황제내경』에서 가장 탁월한 부분이라고 할 수 있다. 구체적이고 개별적인 형체에 국한되지 않고 형체를 초월하여 몇 개의 단일한 형체, 몇 개 기관의 조합을 추구했기 때문이다. 최근 현대 과학에서도 연구를 통해 사람의 생리적 기능이 어떤 한 개의 개별 기관에서 이뤄지는 것이 아님을 밝혀내었다. (p.83)

 

고대의 명의 화타(華佗)도 이런 방법으로 병을 고치는 데 탁월해서 ‘정지(情志)’를 통해 다른 ‘정지’로 말미암은 병을 극복하고 이를 치료했다. 한번은 어떤 마을의 군수가 고민이 너무 많아 병이 들었는데 그를 진료한 화타는 이렇게 말했다.

“나리의 병을 고칠 수는 있으나 그 전에 내게 먼저 충분한 사례금을 주어야 하오.”

군수는 명의 화타가 못 고칠 병은 없으니 분명 자기 병도 고치리라고 믿고는 바로 그가 원하는 액수의 사례금을 건넸다. 그런데 화타는 사례금을 받고 나서는 병을 고치려는 어떤 시도도 하지 않은 채, 달랑 서신 한 통만 남기고 그곳을 떠나 버렸다. 설상가상으로 그 서신에는 군수를 향한 욕지거리가 한바탕 신랄하게 적혀 있었다. 서신을 읽고 난 군수는 얼굴이 붉으락푸르락해지더니 급기야는 입에서 검은 피를 쏟고 말았다. 그런데 놀랍게도 피를 토함과 동시에 그 안에 쌓여 있던 울적한 감정들도 함께 쏟아져 병이 순식간에 나았다. 처음부터 화타는 군수의 감정을 격발시켜 그 마음에 쌓인 울적함을 쏟아내게 하여 병을 치료하고자 했던 것이다. (p.124~125)

 

『황제내경』은 우리의 몸이 하나의 국가와도 같다고 했다. 이 국가 안에는 국왕을 비롯한 재상, 장군, 기타 대신들이 있어서 각자 맡은 책임과 직무를 다한다. 각 부처와 관리들이 맡은 업무를 충실히 수행하고 서로 조화와 질서를 이루어야만 국가가 외부 적의 침입을 막아 내고 오랫동안 강건한 체제를 유지할 수 있듯이 우리 몸도 건강하고 장수하는 삶을 누리려면 위와 같은 국가의 운영 원리대로 유지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외부의 사기가 침입해 질병에 걸릴 수 있다. (p.247~248)

 

살면서 이런 경험을 많이 해 봤을 것이다. 집에 오는 길에 비를 맞아 추위에 떨고 있는데 어머니께서 생강차를 끓여서 따뜻할 때 마시라고 건네 주신다거나, 소화가 잘 안 돼서 체기가 있을 때 매실 엑기스를 물에 타서 매실차를 마신 경험들 말이다. 그리고 변비에 걸렸을 때 바나나를 먹거나 꿀물을 타 먹고 나면 증세가 금세 완화되는 경험도 해 봤을 것이다. 이처럼 식이요법은 우리 삶에 가까이 있으며 간편하고 쉽게 실천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황제내경』에서는 음식을 통한 치료를 중시한다. 음식은 생명의 근원이자 삶의 활력을 더해 주는 기반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 어떤 사람은 ‘밥 먹는 거야 누가 못하겠어요?’ 라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도 있다. 그러나 ‘무엇을 먹어야 건강에 유익한지’, ‘어떻게 먹어야 음식의 유익함이 100퍼센트 발휘될 수 있는지’ 아는 것이 중요하다. 그래서 옛사람들도 “자기에게 맞는 음식이 뭔지, 올바른 식사법이 뭔지 모르는 사람은 생명을 보존할 수 없다.”고 했다. (p.341~342)

목차

▸차례

 

감수의 글 | 『황제내경』, 3천 년을 뛰어넘어 대중과 만나다

들어가는 글 | 우리의 일생이 담긴 고전 『황제내경』

 

1강『황제내경』을 읽는다는 것의 의미

01 『논어』보다 『황제내경』을 먼저 공부하라

02 『황제내경』은 생명을 통찰하는 경전이다

03 화和, 건강하고 조화로운 삶의 원칙

04 잘못된 생활 습관을 바로잡다

 

2강 몸 안의 세 가지 근본을 발견하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정, 기, 신 양생

01 정, 기, 신이란 무엇인가?

02 정, 몸을 이루는 기초 물질

03 기, 생명을 유지하는 무형의 에너지 정보

04 신, 생명 그 자체의 활력

 

3강 마음의 병을 다스리면 인생이 바뀐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정지 양생

01 건강을 해치는 칠정육욕

02 마음의 병은 마음의 약으로 치유한다

03 내 안의 나쁜 감정을 없애는 법

04 통하게 해야 할까, 틀어막아야 할까?

 

4강 숫자를 알면 오래 산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단계별 양생

01 『황제내경』의 생명주기율은 모순인가?

02 인체의 리듬, 여칠남팔女七男八

03 나이에 따라 양생법도 다르다

04 마魔의 시기를 피하라

 

5강 일 년을 잘 살면 일생을 잘 산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시기별 양생

01 춘하추동, 사계절 양생법

02 한 달을 잘 사는 법

03 하루를 잘 사는 법

 

6강 체질이 다르면 처방도 다르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체질별 양생

01 단순한 진리, 음양으로 구별하기

02 자신의 체질 구분하는 법

03 음양에서 오행까지 다섯 유형의 체질

04 마른 사람은 편양, 뚱뚱한 사람은 편음?

 

7강 나라를 다스리듯 몸을 관리하라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오장육부 양생

01 우리 몸은 하나의 국가이다

02 몸은 작은 우주를 품고 있다

03 오장 양생법, 사람마다 다르다

04 육부 양생법, 통해야 산다

 

8강 불로장생도 경락에서 시작한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경락 양생

01 신비한 경락의 문을 열다

02 경락은 항상 통해야 한다

03 십이정경은 어떤 역할을 할까?

04 몸을 살리는 여덟 개의 특수 부대

 

9강 음식은 하늘이다

—『황제내경』에서 말하는 음식 양생

01 최고의 의원은 주방에 있다

02 음식 양생의 다섯 원칙 —잡, 소, 담, 온, 기

03 모든 음식은 약이다

작가 소개

장치청

중국 국학 최고 권위자. 의학자, 역학자, 철학자, 서예가. 중의학과 철학계에서 학문적으로 실력을 인정받고 있을 뿐만 아니라, 대중적인 양생 전문가로도 유명하다. 현재 북경중의약대학 국학원 원장으로 있으면서 박사 과정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북경대학․청화대학 특별초빙교수, 중의약 관리국 예방의학 자문위원으로도 활동 중이다.

국가급무형문화유산 명의 ‘장일첩(張一帖)’ 가문의 제15대 계승자로 어린 시절부터 중의학 교육을 받으며 자랐다. 북경대학과 북경중의약대학에서 중국의 대표적인 철학사가이자 역학철학의 대부 주보쿤(朱伯崑) 교수, 중의 문헌학과 훈고학 최고 석학 쳰차오천(錢超塵) 교수, 『황제내경』 연구의 중국 최고 권위자 왕홍투(王洪圖) 교수에게 사사했다. 문학과 철학, 의학 지식의 정수를 한데 모아 중국 전통 의학의 기틀을 마련하는 한편, 중국 국영방송 CCTV, 북경TV 등에서 중의학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하여 대중화 작업에도 힘쓰고 있다. 2003년부터 북경대학에서 기업인들을 위한 국학 강의를 시작했으며, 현재까지도 국학 5대 경전 『역경』, 『논어』, 『도덕경』, 『육조단경』, 『황제내경』을 강연하는 ‘고전 멘토’로 활동 중이다. 2009년에는 “현대 국학의 선두주자” 중 하나로 선정되어 “국학 연구의 일인자”로 칭송받기도 했다. 저서로는 『역경 양생대도(易經養生大道)』, 『유가 양생대도(儒家养生大道)』,『불가 양생대도(佛家养生大道)』, 『도가 양생대도(道家养生大道)』, 『주역 인생지혜(周易人生智慧)』, 『역학과 중의학(易學與中醫)』, 『노자의 도(老子大道之門)』 외 다수가 있다.

오수현 옮김

숙명여대 중어중문과를 졸업하고, 중국 산동과기 직업전문대학 한국어과 교사, (주)효성, Kelley Associates를 거쳐 현재는 바른번역 소속 출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이다. 옮긴 책으로는 『황제내경, 인간의 몸을 읽다』, 『주역에서 경영을 만나다』, 『나의 최소주의 생활』, 『나는 왜 작은 일에도 상처받을까』, 『시의 격려』, 『세포가 팽팽해지면 병은 저절로 낫습니다』, 『오늘, 뺄셈』, 『중국은 무엇으로 세계를 움직이는가』, 『비즈니스 삼국지』 , 『똑똑한 리더의 공자 지혜』, 『똑똑한 리더의 노자 지혜』 외에도 다수가 있다.

정창현 감수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교수, 한의학고전연구소 소장.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한의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북경중의약대학에서 박사후과정을 거쳐, 미국 UNC 아시아센터에 방문학자로 다녀왔고,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부학장을 역임했다. 현재 『황제내경』, 『상한론』, 『금궤요략』, 『온병조변』 등 원전 의서들을 연구하는 작업을 계속해 오고 있다.

독자 리뷰